연구는 여자들이 알맞은 동반자를 찾기 위해서 시간을 발기 위해 난자를 언다고 설명한다.

새 연구는 여자들이 경력을 추구하는 만큼 옳은 동반자를 찾기 위해 시간을 벌기 위해서 자신의 난자를 언다고 제안한다.

비의학적 이유 위해 자신의 난자를 얼린31 여성애자 여자들하고 인터뷰에 근거하여 연구원들은 여자들이 그들의 아이가 되기 위해서 옳은 남자를 안 찾았기 때문에 최대 동기(動機)가 있다고 발견됐다.

영국의 De Montfort대학교에 생식 연구 그룹의 선도 연구자 카일 볼뒨은: “여자들은 그들의 경력 위해 기술과 맞물리게 하지 않고 지체 위해 필연적으로 추구하지 않으나 어머니인을 미뤘는 데 적당한 때에 옳은 동반자하고 올바른 방법으로 그들이 어머니인을 추구하고 싶어하기에 대해 많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볼뒨은 “여자들은 남자들과 관계에 의해 이 기술을 사용한다”면서 “난자를 얼리는 것이 여자의 걱정에 집중하는 것 대신에 저는 이 기술이 퍼져야 한다고 생각 하고 저는 이 상황에 남자들이 끌어들이게 돼야하고 이 상황에 왜 여자들이 이 기술과 맞물리게 하는 것에 대해 더 다재다능하는 이해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런던경제대학에 법학의 교수와 생식 문제의 전문가 에밀리 잭슨은 여자들의 소표변에서 기인하는 것 대신에 연구 결과들이 다른 구할 수 있는 연구의 제한된 수에서 보고와 일치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연구 결과들은 난자의 얼리는 것이 일과 전적으로 무관하는 뜻는 데 의미에서 이유는 왜 어떤 사람이 자기를 38 살에 있고 혼자가 사람의 20살에처럼 어떤 경력 조건과 뭔가 관련이 있다”라고 했다.

기술은 지난 5년에쯤 난자를 얼리는 구상의 성공률을 고양시키는 유리화라는 새 접근의 증대하는 유용성을 탈력이 붙었다.

광고

억스퍼드 임신 단위의 병원장 팀 차일드는 연구 결과들은 그의 경험과 비슷한다. 그는 “난자의 얼리는 것의 요청의 대부분은 어떤 사람이 자신의 수태 능력을 지키고 싶어하기 때문에 그들은 수년전에 자식을 낳고 싶어하는 사람과 같이 만나면 이 느끼고 어쩌면 그들의 수태 능력은 임신이 일어나기 더 어려울 정도로 하락할 수 있는 데 적어도 그들은 시간에서 몇몇 수태 능력이 얼리는 것을 가진다”라고 했다.

차일드는 표본 크기가 결과를 약화시키지 않다고 더 말했다. 그는 “연구는 높은 수준에서 수행되면 당신은 꽤 작은 수에 이 연구를 근거를 할 수 있다.”라고 했다. 자신의 난자를 얼리는 여자의 비율은 아직도 낮을 때 수가 증가되고 있다. 인간생식배아관리국에 의하면 2014년에 816 영국의 여자들은 2013년에 652 여자과 비교하여 자신의 난자를 얼리기 위해 치료를 받았다. 2013년에 녹은 난자가에 근거하여 얼리는 난자를 사용하는 정상 출산의 개산율은 14%이었다. 그래도 보고는 “성공률은 여자의 난자가 얼렸을 때 여자의 연세에게서 영향을 받고 나이가 많은 연령대의 여성들을 위해 상당히 더 낮았다.”라고 명시한다.

인간생식배아관리국은 왜 여자들이 자신의 난자를 얼리는 것을 선택이나 의료적 이유때문에 한 비율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기록하지 않는 동안 2014년에 이 38세 이상의 여성들의 54.1%이 38세의 나이 미만의 여성들과 비교하여 아무 상대 남자가 가지지 않는지 이유가 있다.

볼드윈은 쟁점을 철저하게 조사하기 위해 과고에서 모집한 영국, 미국과 노르웨이에서 비의료적 이유로 난자를 얼린다고 한 여자들을 인터뷰에 응했다. 볼드윈은 32세에서 44세 사이의 모든 여자들이 학위 수준까지 공부하며 40% 거의 석사 학위를 받는 것이 이 치료를 맡은 여자들의 전형적인 인구 학적다고 했다.

볼드윈은 수요일에 영국의 과학 축제에서 제시된 결과들이 여자들이 알맞은 남편감을 만날 수 없기 때문에 왜 자신의 난자를 얼리기로 선택하는지 중한 이유를 나타난다고 했다.

그녀는 “이 알맞은 남편감을 찾는 것에 대한 것만이 아니라 아이 위해 알맞은 잠재적인 아버지를 찾는 것에 대한 있었다.” 면서 “여자들은 부모임에 잔념하고 적극적으로 참석한 아버지의 역할을 다하고 있고 양육의 역할, 양육의 즐거움과 아픔을 공유할 상대 남자와 함께 부모가 많이 되고 싶어하고”다고 말했다.

볼드윈은 여자의 선택에 기여한 근본적인 건강상태를 발표한 20%과 다른 이유들은 예를 들어 고용불안정이나 주택 관련 쟁점들과 같이 역시 언급한다고 했다.

애플과 페이스북을 포함된 몇의 회사들이 여성종사원 위헤해 난잘를 얼리는 것을 제의할 때 볼드윈은 접근법에 확신하지 않다고 말한다. 그녀는 “이 좀 난자 얼리는 것의 기술의 사용은 근본 원인을 안짚는 것을 통해서 연상의 어머니인 상태의 문제를 자주 해결하려고 노력하고원인은 많은 경우에 동반자가 없음과 고용 보장이 없지만 진로단계를 달리고 싶어하는 것이 아니다.”다고 말했다.

볼드윈은 참가자의 37평균연령으로 연구가 나이가 들어 난질에 하락대신에 여자들이 말년까지 자신의 난자를 얼리는 것을 미뤄 두는 것을 밝힌다고 한다. 그녀는 “35살이나 아마 더 앞서 되기 전에 이가장 효과적이 기술에 관여하고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잭슨이 지적했듯이 다른 고려이다. 그녀는 30대 초반에 여자들이 아직도 자연 임신의 좋은 기회를 가진다고 하면서 난자를 얼리는 것이 그들의 20대 초반에 필요 없이 침습성과 비싼 절차가 될 수 있는 다는 의미한다. 더욱이 특별한 상황이 없으면 현재 법률에 따르면 난자가 최대 12년동안 얼리기 되건만을 용납한다. 그녀는 “난자는 나중에 당신에게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난자를 얼리는 것이 임상적으로 현명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10년의 시간 제한은 이 난자를 일찍이 얼리는 것이 현명하지 않다.”라고 말한다.

볼드윈은 난자의 얼리는 것의 생각이 여자들에게 빠른 효과로 출두하면 안 된다고 경고한다. 맨체스터에 옛 세인트 메리 병원의 상담자인 생식의료 셰럴 피츠지럴드는 동의한다. 그녀는 “저는 난자를 얼린 여자들의 대부분은 당신이 자신의 댁을 가지고 않으나 자신의 일을 분배하지 않는 것처럼 일이 있을 때 선택으로 난자를 얼리는 것을 보이는 것이 결국에 아이와 함께 못하기 때문에 진짜로 나쁜 의미인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난자를 얼리 것은 다른 선택을 가지지 않는 여자에게 분명히 훌륭하는 데 저는 여자가 초기 단계로 호소하는 것이 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저는 사회가 변해야 하고 여자들이 젊을 때 자신의 아기를 갖는 것을 원조한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피츠지럴드는 자신의 난자를 얼릴 까 말까 하는 것이 개인의 책임인다고 강조하면서 단순한 해법으로 기술을 감상하는 것의 생각에 반대한다고 경고한다. 그녀는 “저는 이 꽤 위험하게 제의하기를 시작하고 우리는 사회적인 문제를 의학적인 문제로 보이기라써 이것을 고칠 수 있다.”면서 “당신은 동반자를 못 만나면 당신이 너의 동반자를 못 만났는 데 저는 난자를 얼린 여자들이 아직 아기를 갖을 수 없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난자를 얼린 여자들의 대부분은 이 문제를 정말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진짜로 나쁜 의미인다고 생각한다.” 러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