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임 치료에 관한 세계 보고서에 따르면 세포질 내 정자 주입의 높은 사용이 밝혀졌습니다

세계 유수의 생식 의학 저널 중 하나의 편집장이 불임 치료를 위한 세포질 내 정자 주입 (ICSI)의 증가와, 보조 생식 기술에 관한 최신 세계 보고서 (ART) [1]가 발표되었습니다.

Human Reproduction 의 보고서에 따르면 ICSI 사용은 일부 지역에서 평준화되었지만 ICSI가 치료를 위해 개발되었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중동 및 다른 지역의 일부 국가에서 보조 생식주기의 100 %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남성 불임은 불임 치료를 원하는 커플의 약 40 %에 해당하는 요인입니다 [2]. 세계 보고서는 2008 년, 2009 년 및 2010 년 (최신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연도)을 다룹니다.

한스 에버스 교수는 “불임 클리닉의 산타 클로스”[3]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ICMART (International Committee for Monitoring Assisted Reproductive Technologies)의 세계 보고서와 함께 2010 년에 220,000 건의 체외 수정이 있었다는 사실을 강조합니다. IVF 치료를 받았지만 전 세계적으로 455,000 개 이상의 ICSI 치료가 있었습니다. ICS는 아시아에서 IVF보다 1.4 배,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에서 두 배, 유럽에서 두 배 이상, 북미에서 2.7 배, 라틴 아메리카에서 6 배 이상, 60 개 이상이었습니다. 중동에서 훨씬 더 많이.

그는 의사들이 ICSI의 효과를 과대 평가 한 것에 대해 유죄라고 썼습니다. “세포질 내 정자 주사 (ICSI)로 임신하게 될 대부분의 환자는 IVF로도 임신 할 것입니다.” 연구에 따르면 남성 불임이 문제가 되지 않는 부부에게 ICSI를 사용하면 체외 수정보다 출생아 수가 적습니다. “수정 실패를 예방하여 환자의 임신 가능성을 높이려는 의도로 선의의 의사는 실제로 기회를 줄입니다. 멈춰야 합니다. 우리는 해를 끼치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라고 그는 썼습니다.

Evers 교수는 의사가 “산타 클로스를 연기하고 불필요하고 비효율적이며 비용이 많이 드는 치료를 멋지게 포장 한 선물을 제공하지 않고”증거를 기반으로 결정을 내림으로써 환자에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합니다.